Kim Jung Ji
개인전
Feb. 26. 2013 ~ Mar. 4. 2013

영국 센츄럴 세인트 마틴 대학과 왕립 예술 대학원에서 장신구를 전공하고 돌아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지의 개인전이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홍익대학교에 위치한 최정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섬유작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금속 기법과 섬유 기법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섬세한 구조를 가진 형태들을 만들어내어 우리의 신체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하모니를 보여준다.실크, 니팅으로 짜여진 스틸망, 실리콘 등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신구의 전통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물성에 대한 선입견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6000여 조각들을 일일이 엮어서 만든 작품(사진)은 입체와 공간, 선과 면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조형적인 설치 작업으로 얇은 금속망을 투과하는 빛과 어우러져 감각적이고 섬세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장신구는 조각(sculpture)과 의복(garment)의 특성을 공유하는 매력적인 작업’이라는 김정지는 본인의 전시가 최종적인 결과물로 보여지기 보다는 새로운 재료의 창의적인 조형 과정의 가능성과 folding 기법을 통한 가변적인 구조를 이용하여 장신구의 공간과 기능을 확장/전환시킬 수 있도록 시도하는 연구 과정으로 이해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o to artist page l KIM JUNG JI

 

Kim Jung Ji
개인전
Feb. 26. 2013 ~ Mar. 4. 2013

영국 센츄럴 세인트 마틴 대학과 왕립 예술 대학원에서 장신구를 전공하고 돌아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지의 개인전이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홍익대학교에 위치한 최정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섬유작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금속 기법과 섬유 기법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섬세한 구조를 가진 형태들을 만들어내어 우리의 신체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하모니를 보여준다.실크, 니팅으로 짜여진 스틸망, 실리콘 등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신구의 전통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물성에 대한 선입견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6000여 조각들을 일일이 엮어서 만든 작품(사진)은 입체와 공간, 선과 면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조형적인 설치 작업으로 얇은 금속망을 투과하는 빛과 어우러져 감각적이고 섬세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장신구는 조각(sculpture)과 의복(garment)의 특성을 공유하는 매력적인 작업’이라는 김정지는 본인의 전시가 최종적인 결과물로 보여지기 보다는 새로운 재료의 창의적인 조형 과정의 가능성과 folding 기법을 통한 가변적인 구조를 이용하여 장신구의 공간과 기능을 확장/전환시킬 수 있도록 시도하는 연구 과정으로 이해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o to artist page l KIM JUNG JI

 

Kim Jung Ji
개인전
Feb. 26. 2013 ~ Mar. 4. 2013

영국 센츄럴 세인트 마틴 대학과 왕립 예술 대학원에서 장신구를 전공하고 돌아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지의 개인전이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홍익대학교에 위치한 최정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섬유작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금속 기법과 섬유 기법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섬세한 구조를 가진 형태들을 만들어내어 우리의 신체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하모니를 보여준다.실크, 니팅으로 짜여진 스틸망, 실리콘 등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신구의 전통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물성에 대한 선입견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6000여 조각들을 일일이 엮어서 만든 작품(사진)은 입체와 공간, 선과 면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조형적인 설치 작업으로 얇은 금속망을 투과하는 빛과 어우러져 감각적이고 섬세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장신구는 조각(sculpture)과 의복(garment)의 특성을 공유하는 매력적인 작업’이라는 김정지는 본인의 전시가 최종적인 결과물로 보여지기 보다는 새로운 재료의 창의적인 조형 과정의 가능성과 folding 기법을 통한 가변적인 구조를 이용하여 장신구의 공간과 기능을 확장/전환시킬 수 있도록 시도하는 연구 과정으로 이해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o to artist page l KIM JUNG JI

 

Kim Jung Ji
개인전
Feb. 26. 2013 ~ Mar. 4. 2013

영국 센츄럴 세인트 마틴 대학과 왕립 예술 대학원에서 장신구를 전공하고 돌아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지의 개인전이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홍익대학교에 위치한 최정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섬유작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금속 기법과 섬유 기법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섬세한 구조를 가진 형태들을 만들어내어 우리의 신체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하모니를 보여준다.실크, 니팅으로 짜여진 스틸망, 실리콘 등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신구의 전통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물성에 대한 선입견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6000여 조각들을 일일이 엮어서 만든 작품(사진)은 입체와 공간, 선과 면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조형적인 설치 작업으로 얇은 금속망을 투과하는 빛과 어우러져 감각적이고 섬세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장신구는 조각(sculpture)과 의복(garment)의 특성을 공유하는 매력적인 작업’이라는 김정지는 본인의 전시가 최종적인 결과물로 보여지기 보다는 새로운 재료의 창의적인 조형 과정의 가능성과 folding 기법을 통한 가변적인 구조를 이용하여 장신구의 공간과 기능을 확장/전환시킬 수 있도록 시도하는 연구 과정으로 이해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o to artist page l KIM JUNG JI

 

Kim Jung Ji
개인전
Feb. 26. 2013 ~ Mar. 4. 2013

영국 센츄럴 세인트 마틴 대학과 왕립 예술 대학원에서 장신구를 전공하고 돌아와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정지의 개인전이 2월 26일부터 3월 4일까지 홍익대학교에 위치한 최정아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섬유작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금속 기법과 섬유 기법을 접목시켜 독창적이고 섬세한 구조를 가진 형태들을 만들어내어 우리의 신체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유연한 하모니를 보여준다.실크, 니팅으로 짜여진 스틸망, 실리콘 등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신구의 전통적인 디자인과 재료의 물성에 대한 선입견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롭다. 특히 6000여 조각들을 일일이 엮어서 만든 작품(사진)은 입체와 공간, 선과 면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조형적인 설치 작업으로 얇은 금속망을 투과하는 빛과 어우러져 감각적이고 섬세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장신구는 조각(sculpture)과 의복(garment)의 특성을 공유하는 매력적인 작업’이라는 김정지는 본인의 전시가 최종적인 결과물로 보여지기 보다는 새로운 재료의 창의적인 조형 과정의 가능성과 folding 기법을 통한 가변적인 구조를 이용하여 장신구의 공간과 기능을 확장/전환시킬 수 있도록 시도하는 연구 과정으로 이해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o to artist page l KIM JUNG JI